헤헤

일본 생활기/푸른지성의 일상

2017.08.23 00:01


연결되는 이야기 : 링크



일본에서 먹는 김치찌개가 짱 아임미까~
끓여달라니 딱 주말이 되니 끓여주네요 ^^
고기 많이! 두부 많이! 고추가루!


플러스 김밥! 캬~
(모양 안이쁘다고 찍지 말랬는데.. 집에서 먹는거 이정도면 됐지 왜~! 난 맛집블로거가 아니야~)


헤헤. 이 순간만큼은 참 고민거리 걱정거리를 다 잊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



회사에도 김치찌개 싸가는 대범함 ㅋㅋㅋㅋㅋㅋㅋㅋ
어디서 먹어도 맛있어용 ^0^
(렌지에 찡~ 해서 먹습니다.)


모든게 고민 걱정...
아이들은 말 안듣고...
그게 한명 두명이면 모르겠는데 세마리...
다 제각각 나이또래에 하는 부모 힘들게 하는 행동은 하나도 빼놓지않고 합니다.

큰놈은 사춘기에서 반항기로 넘아간지 오래.... 천상천하 유아독존 하려면, 진짜 자기가 다 알아서 하던가.... 하지도 못하면서, 제대로 하게 해주면 짜증. 안하게 해줘도 짜증, 아들이 아닌 사람대 사람으로 대해줘도 말 안듣고, 부모를 무시하고, 거짓말 하고, 안볼때 동생들 괴롭히고...

중간놈도 그 나이때에 맞는 반항기....
레이 팔 꼬집어서 상처나게 하고(피멍 맺혀서 아직도 딱지가 지고 있네요), 자라면 안자고, 먹으라면 안먹고, 먹으라고 안하면 먹고, 자라고 안하면 자고, 유튜브는 눈 앞 8센치에서 보고, 못보게 뺏으면 울고, 레이가 가까이만 와도 밀어버리고, 소리치고 울고...... 니놈도 다 알아서 하던가....

작은놈은 그중에서 그나마 어렵진 않지만,
엄마 아무데나 쭉쭉 빨아서 피멍들게 하고, 형 장난감 다 침범벅 만들고, 엄마가 1미터만 떨어진것을 인식하면 세상이 끝날듯 울고 =_=.......

어때요?
문자들만 잠깐 읽어도 스트레스가 확 생기나요?
이래저래 매일매일이 전쟁속입니다.
여러분들이 코치해주는 방법들, 여러가지 다른 방법들을 모두 대입하여 써봐도, 안돼는건 안돼는건 안돼더군요. 한마리도 아닌 세마리, 나이대도 다 달라서 서로에게 별로 공감감정 없음.
결과적으로, 애들이 좀 더 커야 일이 좀 풀릴듯 하네요. 그 전에는 사고만 안나게 해주는 것 밖엔...

카즈미는 오죽할까요...
저 세마리를 한번에 한마리가 아닌, 동시에 세마리를 24시간 혼자 대응하고 있네요.
자기를 꾸미는 것도, 자기를 생각하는 것도 잊어버리고 살고 있답니다.

이런 상황에 제가 제 몸 관리를 어떻게 할까요.
아침일찍 일어나서 밥먹고 회사갔다가,눈치보며 6시 칼퇴근하고 바로 집으로 들어와 카즈미 도와주기 시작, 밥먹고 애들 씻기고 하다보면 밤 11시. 집좀 더 정리하고 조금 있으면 졸려서 자버리게 됩니다.
저도 그저 유노가 확실히 말을 알아듣고 대화가 될 때를 기다릴 뿐입니다.

그래서 이 김치찌개를 입에 넣고 있던 순간만큼은 아무생각이 없어지죠^^;

참. 단순하면서 너무 힘들고 어려운 인생.
곧 빛이 비춰질 것을 기대합니다.

여러분들의 인생에도 환한 빛이 하루빨리 비춰지길!


다음편에 계속.
신고

'일본 생활기 > 푸른지성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입원  (7) 2017.09.19
모.... ㅡㅡ 이번엔 결석이라니.  (6) 2017.09.17
헤헤  (13) 2017.08.23
아...일본 라멘....  (12) 2017.08.19
수족구병.....  (6) 2017.08.17
오늘 일본 37도  (2) 2017.08.09
뭐.....  (12) 2016.11.21
정신적 데미지....  (18) 2016.10.07
블로그의 목표를 설정하였습니다.  (6) 2016.09.07
책을 써볼까 합니다.  (12) 2016.08.19
우리집의 청사진!  (20) 2016.07.11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23 01:38 신고

    우리도 다 그렇게 부모한테 떼쓰고 반항하고 그러면서 자랐잖아요.^^

    혹시 잊으셨나요?~~

    제가 보기엔 아~주 정상적인거 같아요 애들 셋이....

    김치찌개 맛있지요.
    고기 많이 넣고 한거요.
    • 2017.08.23 12:36 신고

      ㅋㅋㅋㅋ 그래서 더더욱 공감이 가고 힘든것 같네요.
  2. 2017.08.23 03:35 신고

    먹고 사는게 전쟁인데 시간은 후딱 갑니다
  3. 2017.08.23 07:30 신고

    종말 힘들죠 ㅠㅠ.... 저도 아들 둘에 이렇게 힘든데 얼마나 힘드실까요 ㅠㅠ 으어.... 아이들이 클수록 힘도 세지고 해서 점점 감당이 안되오네요 ..
    그나저나 마츠리 글만 열람하려고 하면 튕기네요 벌써 다섯번째 ㅠㅠ
    • 2017.08.23 12:37 신고

      잉... 너무 사진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ㅠㅠ
      이번엔 꽤 올렸는데;;;;;
      다른 브라우저로 한번 봐보실래요? ^^;
  4. 얌얌
    2017.08.23 10:17 신고

    같은 여자로서 엄마로서 키즈미씨를 늘 응원하고 있습니다. 언넝 세마리 모두 커서 지성님이랑 둘이 오붓하게 여행도 다니고 맘놓고 꾸미고 그랬으면 좋겠네요. 물론 저도 즈집 똥강아지가 언넝 크길 바라고 있고요^^;;
    • 2017.08.23 12:37 신고

      ㅠ.ㅠ 언제쯤 그런날이 올지.
      그냥 하루라도 스트레스 안받고 살고 싶네요 ㅋㅋㅋㅋ
  5. 냉천주부
    2017.08.26 00:00 신고

    아들 수와 엄마의 수명은 반비례한다고 해요. 아들이 많음 엄마의 수명이 줄어드는 거죠. 아빠 수명은 상관없데요. 또 딸은 몇명이든 엄마 아빠의 수명과 관계없답니다. 진짜 연구결과로 밝혀진거래요. 전 아들 하나로 수명이 준다고 느끼는데. 카즈미님 리스펙트
    • 2017.09.06 22:09 신고

      제가 먼저 죽어야되는데 -_-... 큰일이군요.
  6. 레니
    2017.09.06 06:58 신고

    곰세마리 노래가 생가나네요 ㅋㅋㅋ
    카즈미님은 수퍼우먼이자 가족의 우두머리!!!
    전 딸하나도 힘든데!!!
    아들세마리 잘 클거예요~
    頑張てください。
    • 2017.09.06 22:15 신고

      딸이 하나만 있었다면..............
  7. 미냐짱
    2017.09.26 11:58 신고

    간간히 놀러왔었는데 댓글은 첨 써보네요.
    아들 하나 키우는 엄마로써 카즈미님의 노고는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육아에 관심 많고 도와주는 남편이 있으니 또한 행복할 겝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ㅠ
    저도 카즈미님 리스펙!!

댓글 작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