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관결석 (요로결석) 결과보고

일본 생활기/번외 이야기

2017.10.21 00:00


전편에 이어...


다 씻기고, 다 씻고, 자기전에 볼일을 보는 도중!

뭔가 방광안에서 소변나오는 요도쪽 입구가 찌릿! 하고 아프며, 소변이 멈추는 현상을 느꼈습니다.

그 느낌은 흡사, 아이스커피를 빨대로 마시다가, 얼음이 빨대에 끼어 커피가 올라오지 못한 느낌!?

'드디어 올것이 왔구나'

느낌을 보니, 이제 등이건 배건 아픈곳이 없어졌습니다.
딱봐도 오늘 아니면 내일 아침이면 나오겠다 싶었네요.

그래도 이날 밤엔 안나왔네요.^^
그리고 설레발이 될지 모르니 카즈미에겐 말하지 않고, 그냥 조용히 잤습니다. ㅋㅋㅋㅋ


다음날 아침, 일어나서 소변을 보는데, 뭔가 답답한 느낌이....

그래서 확! 힘주어 소변을 보니!










두둥....






이런놈이 툭하고 나왔습니다......

사이즈 가늠이 안돼죠?





물에 씻어서 손가락위에 올려놓은 모습.






비유를 하자면, 아이들 갖고노는 비비탄에 옆으로 조금 길게 살좀 붙인 사이즈....
가장 긴면이 7미리는 되고, 가장 짧은면이 5미리정도 되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뭔가 갈색 돌 위에, 요구르트색의 뾰족한 것들이 나있는 모습이였습니다.

돌이라서, 쉽게 깨지거나, 만진다고 뭉개지지도 않는 강도였구요. ㅡㅡ
이런게 한달동안 요도를 박박 긁으면서 내려오니, 저는 죽을맛이였던 거죠.


돌이 나오자마자, 도시락 준비중인 카즈미에게 살짝 가져가서 '짜잔~' 하고 보여주니....
카즈미 표정 => 0.0!!!!!!

카즈미도 대박 기쁨....
저도 대박 기쁨....


가장 먼저 생각난건
'아... 살았다.'
'수술비 굳었다.'
'이제야 좀 안심'
등이였습니다. ㅋㅋㅋㅋ

이 쪼마난 돌쪼가리 하나 때문에, 근 한달을 고생한걸 생각하면.... 참.....
사람의 몸이란게, 정말 자기 마음대로도 할수 없고, 너무 약한거구나 싶었습니다.

여튼, 다행이였습니다. ㅠㅠ
지금 아픈곳이 두군데였는데, 한군데가 순식간에 사라진거죠.
이제야 엉덩이 통증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중간보고를 시작하고 3편인가 쓸때까지는 돌이 안나온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중간보고를 그대로 유지할 수 밖에 없었구요^^ 그래도 다행히 자연적으로 나와서 즐거움이 두배가 되었답니다.

바로 다음주에 병원가서 수술 스케쥴 잡고 했으면 어쩔뻔 했나 싶었네요 ㅋㅋㅋㅋ


여튼, 앞에 쌓여있던 커다란 난관 하나 극복!


다음편에 계속!
신고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얌얌
    2017.10.21 00:19 신고

    축하드려요^^ 이제 더이상 아픈 곳은 없으시길 바랍니다. 그럼 저도 좀더 가비야운 맘으로 오사카여행포스팅을 기대할게요 ㅋㅋ
  2. Hwater
    2017.10.21 00:38 신고

    으휴~ 다행입니다 그래도! 고생하셨습니다 ㅎㅎ
    한시름 덜어놓으셔서 한결 가벼우지셨겠어요!
  3. 레니
    2017.10.21 09:01 신고

    앗싸!!
    수술비 겟!!!!
    이제 덜아파야지요.
    카즈미상이 옆에서 마음 많이 졸였겠어요.
    축하합니다.
  4. 2017.10.21 09:12 신고

    축하 드려요 자연적으로 나오는게 쉬운게 아닐 텐데 수술 다시 안하셔도 되고 다행이네요 고생하셨습니다
  5. 웨더비
    2017.10.21 12:03 신고

    와!!!!!!!! 저 고통은 진짜 안겪어보면 모를 고통이겠죠???? 돌이 생각보다 많이 크네요ㅜㅠ 진짜 고생 많으셨네요!ㅠㅠ 이젠 아예 안아프신거죠?? 다행입니다 정말 ㅠㅠㅠㅠ
  6. 써니
    2017.10.21 19:04 신고

    제 속이 다 뻥! 뚫리는 느낌이네요...
  7. Emma
    2017.10.21 22:29 신고

    지성님 완전 축하드립니다!!! 결석에 치루수술에 걱정되더라구요 ㅠㅠ
  8. cindy
    2017.10.21 23:49 신고

    푸른지성님, 카즈미상 지켜보면서, 아이들과 타국에서 편안한 삶 되시길 응원하는 사람입니다.
    포스팅 자주 와서 보고 있지만 오늘 처음으로 글을 남겨보네요.
    9~10월 푸른지성님의 건강상 문제 때문에 저까지 엄청 심란했는데 이렇게 결석 문제가 해결되었다니 저까지 정말 기쁘네요^^
    앞으로 건강관리 잘 하셔서 가족들과 따뜻한 겨울 보내시길 기도합니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사시는 두 분 보면서 많이 반성하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9. 골드핑거
    2017.10.22 14:37 신고

    저런게 몸 속에 있었다니, 보기만 해도 무섭군요;; 여하튼 정말 다행입니다ㅎ
  10. HMJ
    2017.10.22 14:49 신고

    축하드립니다. 위에 댓글 다신 다른 분들처럼 저도 왠지 제 일처럼 기쁘군요. 앞으로는 블로그에 기쁜 소식들이 더 많아지길 기대합니다.
  11. 리락쿠마덕후
    2017.10.22 19:12 신고

    진짜 다행이예요ㅠㅠ
    축하드려요!!!
  12. 지성맘(아들이름이 지성이예요^^)
    2017.10.23 21:55 신고

    유노링 리락쿠마옷 검색하다 들었는데 ㅋ 결석나온 이야기가 너무 극적이라 몇시간째 읽다가 결국 댓글까지 남기네요!! 정말 멋져요 ㅋ 사리가 아닐런지 ㅋㅋ
  13. 토토
    2017.10.23 23:14 신고

    다행이에요
    정말 축하드려요
    넘 좋아요

댓글 작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