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58 하스다 마츠리 - 상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4.08.24 14:37



오늘 택배가 하나 왔습니다.

뭐지!!! 생각해봤는데 저한테 올 택배라고는 은행에서 밖에 올게 없네요 ^^;;

직불카드와 은행보안카드를 택배로 보내준다고 했습니다.


뭔가 경고문구가 붙어있는거 보니 우리나라와 같은 보안우편입니다. ^^;






















뭐지!! 뭐징!? +_+!!! 드디어 직불카드가 온것인가!!!

1060엔(환율1020원이면 카드사가챙기는 해외결제 수수료 40원까지 더해져서)이나 하는 환율과수수료를 물면서

한국카드를 안써도 되는거야 이제 +_+???
























오오오. 보안카드다!! 응? 직불카드는??























없네요 -_-...

이번엔 보안카드만 보내줬습니다.

대신 인터넷뱅킹 메뉴얼이 가득~!























아마 이용 약관이겠죠?























오늘은 하스다마츠리가 있는 날입니다. ^^/

카즈미와 코타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하스다 마츠리!!!!!

카즈미도 짐베를 입고 나갑니다. ^^






















나 : 카즈미~ 샤신~

카즈미 : 응? ㅇ_ㅇ??





















카즈미 : 뿌우~~~~~

배가 나와서 짐베를 입고 나가도 잠옷같다고 투정을 부렸습니다.

간신히 설득해서 입혀나왔죠 ^^;;























카즈미 : 잠옷이 되어버렸어 ㅠ.ㅠ

나 : 괜찮다구~ ㅋㅋㅋㅋㅋ



























저도 오늘은 장모님과 장인어른께서 생일선물로 주신 짐베를 입고 나가봅니다.

아 어색어색.

























ㅠ.ㅠ 카즈미는 이제 잠깐만 걸어도 배 옆쪽에 압박이 옵니다.

























잠시 천천히 걸으면서 배를 만집니다. ㅠ.ㅠ






















마츠리긴 마츠리인가봅니다;;;

처가에 들러서 코타를 데리고 가려고 왔는데 츄하이가 가득;;;

그것도 500ml짜리 대형츄하이가;;;;


손님으로 사촌들도 왔네요 ^^

























오늘 기온 37도.

적당히 땀이 줄줄 흐르는 아주 좋은 ^-^// 날씨입니다.






















키티짐베 입은 카즈미 ^^





















8월달 생활비중 나머지를 카즈미에게 줬습니다.

다행히 이번달은 아르바이트도 몇건하고 블로그 광고클릭 수익도 어느정도 나와서 아슬아슬하지만 세이프입니다. ^^;

이제 9월이 걱정입니다. =_=....


저에게 돈 받자마자 세금들을 내고, 월세를 입금합니다. ㅠ.ㅠ























저~기 벌써 길을 차단해놨네요 ^^























오오미야 마츠리보다 크지는 않지만 즐겁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응??? 이건 뭐지????
























카즈미가 고질라라고 하네요 ㅋㅋㅋ

지금 목을 수리하고 있는지 머리가 없어요 ㅋㅋㅋㅋ




















호빵맨과 세균맨, 도라에몽도 있다고 합니다. ㅋㅋㅋㅋ




















왠 에펠탑;;;;

아마 도쿄타워겠죠?;;;;



















헉 ㅠ.ㅠ 운전대가 이런거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리 불편하신 분들 타는 것을 개조해서;; 호빵맨 엔진으로 사용하고 있네요;;;;




















이건 왠 열차;;;

대체 이 마츠리는 무슨 마츠리니 -_-?;;;





















세균맨 우주선이 있네요 ㅋㅋㅋㅋ

여기는 특별한 웃음거리가 하나 있다고 합니다.

나중에 알려드릴께요^^;






















하스다마츠리는 오전부터 시작해서 밤까지 이어지는 마츠리라고 합니다.

그래서 낮인 지금은 그다지 사람이 많지 않아서, 준비한 댄스공연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우우와~ 그 아무도 없던 거리가 이렇게 변하다니;;;;






















하스다시 마스코트인 하스피도 나왔습니다. ㅋㅋㅋㅋ



















귀...귀여운 새네요;





















이 거리 하나를 통째로 마츠리장으로 쓰고 있습니다.






















마츠리 구간을 확인해보았습니다.

빨간색으로 표기해놓은 약 500m구간이 마츠리 구간입니다.

이 구간에는 자동차나 오토바이가 오늘은 진입할 수 없습니다. ^^;; 

























엄청 긴 도로 하나에서 벌어지는 마츠리이기 때문에 (아니 일본의 모든 마츠리가 대부분 이와 같습니다.)

각 구간마다 축제를 진행하는 것들이 제각기 다 다릅니다.

어느 구간에는 아가씨들이 춤을 추기도 하고, 어느 구간에는 남자들이 북을 치기도 하고, 어느 구간에는 할머니들이 준비한 것을 보여주십니다.
























날씨는 맑음! 땀 줄줄 흐르기 딱 좋은 37도입니다. ^0^//






















일본 축제(마츠리)는 그 지역에서 유명한 긴 도로에서 진행하다보니

중간중간 이렇게 음식점 및 즐길거리가 있는 구간이 존재하게 됩니다.























잉??? 이건 뭐지!!? 한국음식?

떡갈비와 냉면이 보이네요;






















머...먹어보자..... 닭갈비? 500엔!






















매.. 매울까요? 설마?




















닭갈비를 사들고 먹을 자리를 찾아 헤매입니다. ㅋ.ㅋ

이것도 일본 마츠리의 묘미입니다.

대부분 길바닥이나 도로 끝 방지턱에 앉아서 먹거나, 주변 공터에서 먹기도 합니다.

어디서 먹을까나~ 하고 찾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





















낮시간인데 사람이 많네요 ^^;

밤이 되면 두배는 많아진다고 합니다.




















그냥 공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_+

한국 닭갈비의 모습이 보입니다!!!!!!






















나 : 어떠니 ㅇ_ㅇ?

카즈미 : 달달~해

나 : -_-... 안매워? -_-?

카즈미 : 전~혀. 이 빨간거 고추가루가 아니라 색소인가봐. ㅋㅋㅋㅋ

나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길바닥에 앉아서 잠시 여유를 즐깁니다.























왠 기차가;;;; 아이들과 어머니들을 데려갑니다;;;



















우와~ 정말 길긴 기네요~

1년에 한번 하스다시 하스다역 메인 도로 하나를 통째로 막아버리는 행사이니만큼 ^^;

하스다시 주민들과 지역 주민들도 다 모이게 된다고 합니다.






















끝이 안보이는 마츠리장 ^^

실제로는 500미터정도인것 같은데, 체감은 1킬로미터는 하고 있는듯 했어요.




















자~ 신나게 먹었으니 또 뭘 보러 갈까나~























하스다 댄스팀이 아니라 바로 옆지역 댄스팀이 참가했다고 하네요 ^^;






















걷다 걷다 걷다보니 드디어 마츠리장 끝에 왔습니다. ^^;




















아... 아직도 좀 길이 남았구나;; 와~ 정말 기네요 @_@


아 그러고보니 뭔가 빠졌죠? ㅋㅋㅋㅋㅋ

코타가 없습니다. ㅇ_ㅇ???


다음편에 계속!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페이
    2014.08.28 17:41 신고

    마츠리라는것은 지역마다 하는 축제인건가요??
    • 2014.08.28 18:44 신고

      마츠리는 말 그대로 축제란 뜻이구요. 일본에서는 축제문화가 많이 발전해 있다는 정도죠 뭐 ^^;
      지역마다 축제도 하고 특정지역 축제는 국가에서 밀어주기도 하고 그래요.
  2. 2015.03.30 23:2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댓글 작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