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한국여행 #9 출국, 다시 일본으로.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5. 9. 18. 00:01



너무 급하게 지나간 지난 4일이 짧기만 합니다.






한장이라도 더 남기려 노력합니다.
가능하면 우리 모두가 한장의 프레임에 들어오도록.






멋없는 아버지는 먼저 가십니다.
​​







핑크색 캐리어를 끌고 당당하게 먼저 가십니다. ^^







마음이 참 복잡합니다.
많이 복잡합니다.







A냐 B냐를 고를 수 없는 문제입니다.
나에겐 그 누구도 소중하지 않은 사람이 없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 살아도 시골에 계신 부모님을 두고 어쩔수 없이 서울로 와서 사는 사람들도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의 마음과 같을까요?
그래도 기차타면 바로 만날 수 있다면 그게 차라리 좋겠습니다.
​​






얼마나 더 버티실까요.
이제 73.. 사람이 많이 산다고 했을때 100..
27년... 정말 그만큼만 더 사시면 바랄게 없겠네요.







카즈미가 그래도 뭔갈 느꼈는지 연신 힘을 내게 해줍니다. ^^






코타도 보이네요.







이 사진때문에 집에와서 코타는 많이 혼났습니다.
제대로 평범한 표정으로 찍은 가족사진이 한장도 없었어요.

아버지 틀니가 고장이 나있네요.







그렇게 서운해하는 어머니와 말없는 아버지와 마을버스를 타고 정류장까지 와서 내렸습니다.
부모님은 그대로 타고 가셨네요.
이렇게 부모님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이제 모든 일정이 끝이 났구나...
유노 자니?






안잡니다. ^^






학교 방학숙제로 자기가 하고싶은 것을 하는 숙제가 있었는데, 코타는 일본과 한국의 신호표지를 비교하고 싶다고 하네요.
한국의 신호판들을 찍어오고 있습니다.






고생들 했어요.







사실 어제 돌잔치에서 가장 먼데서 온 사람~! 을 뽑는 자리에서 우리가족이 가장 먼데서 왔더군요.
그래서 선물로 목베개를 받았는데 애들 챙기느라 챙겨오질 못했습니다.






그걸 지금 들고오는 착한남자가 저기 있네요. ㅋㅋㅋ







베프인데도 서로간의 일정때문에 따로 만나지도 못하고, 겨우 이렇게나 만나서 잠깐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이 캐리어.....
I LOVE KA까지 썼습니다만.......






이 캐리어는 여기까지인가봅니다.
위쪽 손잡이.






옆손잡이 다 고장이 났네요. ㅠㅠ







다음 여행 전에 새로 하나 사든지 해야겠습니다.
그래도 오래(?)는 아니지만 많이 썼네요^^;







버스를 타고 공항으로 이동~







카즈미는 그러고보니 정말 좋을거 하나 없었을텐데 묵묵히 웃으며 같이 참여해줬네요.
참 착한 여자입니다.






나쁜 작은 아저씨~ 유노링은 잘때가 제일 귀엽네요. ^^








신생아때는 24시간중에 15시간은 잔것 같은데, 지금은 하루에 7시간도 안자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ㅋ






엄마한테로 넘어가서 몰래 찌찌먹고 있다가 터널에서 놀랬습니다. ㅋㅋㅋㅋ







깜짝놀라서 눈이 똥그래지네요. ㅋㅋㅋ







그러더니 무서워서 살짝 울려고 하네요. ㅋㅋㅋㅋ







공항에 도착하여 캐리어를 넣습니다.
​​







한결 가벼운 발걸음.


​​​




뿌~ 하지마~ 안해도 이뻐여~~






요즘따라 자신에게 자신감이 많이 없어진 카즈미...
어떻게든 그 자신감을 다시 채워주고 싶습니다.






친구놈이 준 목베개를 하고~






당당히 걸어갑니다. ^^







이곳을 제가 몇번이나 왔을까요?
분명 10~30번 사이일텐데 몇번인지 이제 확실하지가 않습니다.







유노링은 올때랑 지금이랑 두번째~!







배도 고프고, 마지막으로 한국식당에서 뭔가 먹고 가자~! 하여 찾은 푸드코트네요.
​​






유노도 자기 과자를 먹고 있네요^^






다음편에 계속~!

반응형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치에짱
    2015.09.18 01:55

    공항으로 떠나는 버스를 탈 때 발길이 쉽게 떨어지지 않으셨겠어요 ㅠㅠ
  2. 익명
    2015.09.18 02:14

    비밀댓글입니다
  3. 익명
    2015.09.18 04:37

    비밀댓글입니다
  4. 찡이맘
    2015.09.18 07:21

    오랫만에 만나신 부모님, 마음 한켠이 짠하셨겠네요. 저도 얼마전 뵙고 왔는데 문득 예전보다 주름살이 느신걸 보고 속마음 들킬까봐 힘들었네요..우리 부모님도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셨다는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요.멀리 계셔서 더 안타깝겠지만 부모님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푸른지성님 가족 모두 건강하세요.
  5. ㄱㄷ
    2015.09.18 12: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가을이조아
    2015.09.18 13:31

    오~우 굿 리포팅`
  7. adrem
    2015.09.18 21:24

    양쪽다 양립한다는건 참 어려운 일이죠.
    현명하게 선택하시라 믿습니다.
  8. 익명
    2015.09.19 19:39

    비밀댓글입니다
  9. ^^
    2015.09.21 21:38

    아쉬웠겠네요.. 발길이 잘 안 떨어지셨을 것 같은데..
    그래도 늘 본다면 아쉽다는 감정이 느껴지지가 않겠지요...
    어쩌면 가끔씩 이렇게 보는 것이 서로의 존재가 얼마나 큰 것인가를 느끼게 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닐런지요?

댓글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