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짓기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6. 4. 20. 00:01




요즘의 가장 큰 고민거리중 하나는 바로 집입니다.
요런 꼬맹이가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바로 우리집!!!!









일본의 전국적인 시세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이 동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아주 조그마한 땅 하나에 집까지 짓고 사는데 3천만엔(3억원)정도 든다고 합니다.

물론 일시불은 아니고, 35년 만기 대출로도 지을 수 있구요.
계산해보면 3000/35/12= 한달에 원금 7만엔 조금 넘네요.
이자다 뭐다 해서 한달에 8만엔 잡아도
어차피 지금 월세도 6만엔이고, 집을 준비하기 위해 한달에 20만엔 이상은 적금으로 넣고 있으니, 차라리 더 빨리 준비하여 집을 짓고 사는게 더 합리적인 듯 한 생각도 듭니다.

애가 셋에 2LDK(방두개+거실+다이닝+치킨)는 이제 너무 좁아지죠.









코타가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모두 다같이 한국에 가서 살 계획이였습니다만, 지금의 한국의 모습을 보면 그냥 이곳에 눌러 앉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유노는 아기띠로 이렇게 안아버리변, 모든것을 포기하는 표정으로 멍~ 하니 있습니다. ㅋㅋㅋㅋ
유노 : "절대 여길 빠져나갈 수 없어.... =_=/"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자본금 하나 없이, 다시 한국에 가서 취업하고, 3명의 아이들을 키우고 살면 미래가 보일까요?
물론 어떻게든 길은 있겠습니다만, 너무나도 고달픈 여정으로 보입니다.

방사능과 지진이라는 악조건이 있지만, 그런것을 따지기엔 전 이미 너무 멀리왔네요.










이 좁은 집에서 최대한 살아보려고하는 제 모습도,
크게 군말없이, 이런 작은 집에서 살림하고 있는 카즈미의 모습도.
우리 가족의 미래를 하루빨리 좀 더 좋은 방향으로 바꿔가야 한다는 생각을 만들게 합니다.
그래서 요즘 이 "집짓기" 또는 "중고집"이란 키워드가 매일매일 머리속에 있네요. ^^;









매일 국에다 손넣고 첨벙첨벙 -_-..... 그러면 안돼요~!











코타도 말은 정말 안듣지만, 천성이 순해서, 모든 거짓말이 보입니다. ㅋㅋㅋㅋ
그런면이 귀엽지만, 그래서 때로는 더 화가나기도 하죠_-_\
이미 사춘기에 들어선 코타.. 코타의 미래에 대해서도 늘 생각하게 됩니다.









카레는 마시는게 아니야~~
요즘들어 마시는것을 배워서, 모든 그릇을 저렇게 마시려고 해요. ㅋㅋㅋㅋ











집짓기, 또는 중고집 구매
코타의 미래,
유노의 미래,
카즈미와 저의 미래,
태어날 셋째가 딸일까 아들일까,
셋째의 미래,
한국 부모님의 미래,
직장의 미래 걱정,
등등 하루에도 수십가지 이상의 생각들이 머리속에서 용량초과를 만들어 내고 있죠. ^^

덕분에 늘 피곤합니다.

그래서 요런 사진속 모습을 보기 위해서라도, 더더욱 빨리 집에 가고 싶어하죠^^









박스는 유노꺼 아니에요~~~
박스에 유노를 넣어도 공간 남게 생겼다 ㅋㅋㅋ










일본에 이제 3년을 살아보니, 크게 일본 생활이 부담되거나,
한국보다 어렵거나 하는 부분은 없는 것 같습니다.
복지부분에서 더 좋으면 좋았지, 나쁠것도 없고,
물가부분도 한국에서의 물가를 그대로 적용해도, 크게 문제될 것도 없구요..

아~~~~~ 정답은 없고, 머리속은 복잡하고~~~~
늘 미칩니다. ㅋㅋㅋ

유노~! 엄마가 모아놓은 페트병 뚜껑 꺼내지 말란말이야~~~






뭔가 의견이 있으면 댓글좀 주세요^^

다음편에 계속~!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6.04.20 04:26

    비밀댓글입니다
  3. 2016.04.20 06:10 신고

    식구들 편한데서 사세요. 남자..가장은 어디서든.살지만 가족은 아닙니다. 가족들이 살기 편한곳을 집으로 정하세요. 자기 좋은데로 정하게 되어도 세월 흘러 그렇게 됩니다.
  4. 호롱대
    2016.04.20 07:38

    헬조선입니다. 집값도 한국보다 싸군요 땅사서 집짓는데 3억이라니...일본에서 살수 있는게 행운입니다
  5. 2016.04.20 08:33

    비밀댓글입니다
  6. 쬬엄마
    2016.04.20 08:42

    일본입니다. 나의 직장이 있고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는 곳에서. . 그곳이 나의 고국이었음 좋겠지만 다행한 일은 아내의 고국인데 어떻습니까. 세아이를 키우게 될 엄마도 편한 곳이 좋겠지요. 늦었지만 축하드려요! 연애기부터 본지 3년정도 인거 같은데. . ㅎㅎㅎ 집짓기는 저도 관심있는 일이라 응원합니다!!
  7. 2016.04.20 13:01 신고

    푸른지성님....셋째때문에 기쁘기도 하지만 고민도 많을걸로 압니다..일본이냐 한국이냐....월세냐...자가냐...어렵지만 급하게 생각하지마시고 시간을 좀 두시길...참고로 제생각은 일본은 지금부터 내리막만 남았어요...다른나라를 또다시 침략하지 않는한 어떠한 길도 안보입니다...하지만 한국은 대륙으로 통하는길과 통일이라는 기회가 있고 사회전반적인 역동성이 남아있어서....조금은 기대하고 있습니다...좋은 판단 내리시겠지만 쫓기듯 결정하지 마시길...
  8. 2016.04.20 16:51 신고

    부인분과 아이들에게는 일본에 거주하시는게 더 나을듯해요. 한국은 점점더 엉망이라.. 재해문제만 빼면 일본 살기좋은 나라죠
  9. 2016.04.20 18:38

    비밀댓글입니다
  10. 지나가다
    2016.04.21 01:00

    아이들이 커가고 두 부부께서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제 일마냥 즐겁게 보기만 하는데, 푸른 지성님의 요즘 고민을 접하니, 보통 고민이 아니겠다싶어 감히 몇자 적어봅니다...처음 일본 가실 때는 돌아올 시기를 정할 수 있었겠지만, 그곳에서 살다보니 이제 돌아오는 것도 만만찮은 일이 되어버린 듯 합니다.결국은 앞서 댓글쓰신 차포님의 말씀처럼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가족이 가장 편안해 하는 곳에 사시는 것이 정답인것 같습니다.다만 부모님이 마음에 많이 걸릴텐데, 건실한 가정 이뤄가는 지금의 모습을 계속 보여드린다면 가까이서 함께 하지 못해 항상 죄송스러운 자식의 마음 너그러이 이해해주시지 않을까싶습니다. 새로운 식구가 또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많이 기대됩니다. 가족분 모두 항상 건강하시길...^_^
  11. 바람
    2016.04.21 09:43

    제가 지성님과 같은 그 상황이라면 일본에서 거주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라고 생각합니다. 역사로 본다면 일본의 저력은 참으로 무서운 나라이기 때문이죠. 30년 넘게 한국에서 살아보셔서 잘 아시겠지만 다양한 부분에서 일본을 따라가야 할 부분이 참으로 많거든요. 혹여 어떤 분들은 일본이 내리막만 있다고 말하나 그건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가족분들과 잘 상의하셔야 할 것 같아요.
  12. 2016.04.21 11:48

    비밀댓글입니다
  13. 2016.04.21 12:00

    비밀댓글입니다
  14. 하늘32
    2016.04.21 16:44

    저도 예전에 일본에 거주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 때 지진 진도 3이 왔었는데 TV가 옆으로 움직이더군요. 제가 7층에 살았는데 그 때 아! 나는 이제 죽는구나!하고 생각했습니다. 요번에 구마모토지진이 일어나기 이전에 인터냇 상에 일본의 지진학자가 앞으로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날거라며 예측하며 싱가포르로 이민을 간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일본은 이전에 후쿠시마에서도 일어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고베에도 일어 났었구요.

    요즘 한국TV에서는 불의 고리에 대해 말이 많습니다. 에콰도르에서도 대지진이 일어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일본 구마모토에서도 지진, 필리핀에도서 진도 5.0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계시고 아내분이 일본분, 코타도 일본인이라서 아내와 코타를 생각하면 일본이 살기 편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장기적인 안목으로 봤을 때 지진이나 역사적 관계를 생각한다면 저 같으면 지성님 생각대로 코타가 초등학교를 졸업하는 대로 한국으로 돌아 오는것이 좋다고 봅니다.

    일본 북쪽 지역인 후쿠시마, 남쪽지역 규슈의 구마모토, 다음은 어디 일까요? 지성님이 일본에서 집을 짓고 동경에서 산다고 해도 30년이내 무슨 지진이 일어날지 모릅니다. 동경에서 말이죠.. 게다가 제가 듣기로 앞으로 미래에 한반도는 그 땅이 2배로 넓어지고 일본은 바다로 가라 앉는 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국의 어느 민족종교에서는 그에 대해 자세히 예측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단지 삶의 작은 범위인 한국이냐?일본이냐?가 아닌 지진이나 전쟁에 대해 우선 생각해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설사 지진 3.0이라해도 내자손이 그런 위험한 환경에서 30년 40년을 살게 둔다는 것은 저 같으면 만들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한국의 어느 종교에서는 일본이 선생국인 한국을 거스른 것을 이유로 일본을 앞으로 불로 칠것이다. 라는 글들이 적혀 있습니다. 서양은 물로 힘들어지구요.

    한국인이 일본에서 그들과 어울려 살수도 있겠지만 임진왜란을 비롯해서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지진 때 수많는 조선인을 학살한일이나, 현재 혐한의 분위기 또한 그냥 무시할수 없는 역사적 배경이라고 봅니다.

    제 입장이라면 지성님 생각대로 코타가 초등학교를 졸업하는대로 국내로 돌아오는 것이 맞지 않나?생각해 봅니다. 물론 한국에 돌아와서 적응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시겠지만, 국내에 계신 부모님이라는 뿌리도 있고 아이들 또한 할아버지, 할머니와 같이 생활하는데 맞다고 봅니다. ...그냥 제 생각입니다.

    건강하십시요. 지성님. ^^


  15. 하와이
    2016.04.21 23:42

    한국에 하나 일본에 하나씩 집 만들어서 정기적으로............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사실 저라면 일본에 눌러 앉을꺼 같아요.. 한국 헬입니다...
  16. 2016.04.22 17:16 신고

    이거 아니면 저겁니다. 고민거리 하나 없는 사람이 있겠어요?

    지옥은 죄 지은 사람이 벌 받는 곳이라는데, 헬조선은 죄 없는 사람들이 벌 받는 곳입니다.

    지진으로 일본열도가 가라앉는 것도 아니고요...
  17. 귤양
    2016.04.22 18:47

    댓글들을 보면서 느꼈지만 일본이 지진 때문에 걱정된다고 하시는데, 한국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고 북한 때문에 언제 전쟁이 터질 지 모르는 거잖아요? 그래서 저라면 차라리 일본에 있을 것 같아요. 다른 분들 말씀처럼 요즘 한국은 헬이에요..
  18. 2016.04.22 23:31

    일본은 임대주택이 없나요?
    자녀가 3명이나되면 한국에서 싸고 좋은 임대주택 구하는거 어렵지 않을텐데요
  19. 2016.04.24 00:51

    비밀댓글입니다
  20. ㄹㄹ
    2016.04.30 20:27

    하기 나름아닐까요?한국은 집값이 일본보다...세금도적고..
    그리고 헬조선 헬조선 하는사람들 중에 제대로된 사람 못봤어요..
    열심히 사는사람들은 신경안쓰고 잘삼.
  21. ㅇㅇ
    2016.05.06 20:00

    한국오신다면 코타가 한창 사춘기일텐데 잘 적응할지 걱정이네요

댓글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