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전...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9.03.23 00:40


벌써 까마득한 일년전 이야기를 풀어보려 합니다.

인스타를 통해서는 가끔씩 소식을 전했지만, 블로그로는 근 1년 몇개월 소식을 전하지 않았네요.




・영주권 발급이 늦어지는 것에 대한 심리적인 압박.

・업무의 과대한 스트레스

・회사와 집 이외의 것들에 대한 무기력함.

・고독함 등등이 저를 휘감았습니다.

그래서 블로그나 SNS도 사진촬영도 다 쉬게 되고, 그냥 일, 집에만 집중하였네요.


더 좋아질것도 나빠질 것도 없는 환경...


30제곱미터의 코딱지만한 집에서의 5명의 생활...

자동차도 없어서 코타의 학교 테니스 대회에, 코타 친구 엄마의 차로 대신 데려다줘야 하는 상황..

유노의 유치원 입학,

코타의 중학교 입학에 따른 더 심해진 금전적 압박.

어느덧 걸어다니기 시작한 레이의 괴롭힘.

이 이상 나쁠것이 없다는 생각이였죠...


그런데 여기에 제 난치병도 재발하였죠. 수술받은것까지 올려놨었군요...

크론병은 정말 악마의 "악"입니다.

스트레스를 받는다 싶으면 농양(고름)이 나오고, 괜찮다 싶으면 안나오고.

배는 몇개월동안 살살 아프고요.

좋아질게 하나도 없는 그런 인생.. 그런 생활...


그와중에서도 카즈미와 저는 단 하나를 기대하고 희망하며 살고 있었습니다.

"제발 이번년도 비자 신청땐 3년비자가 나와라....."

네... 지금까지 1년제한 비자가 4번이 나왔죠....

3년비자가 나와야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


우리 가족의 이 생활의 탈출구는 오직 단 하나....

제가 영주권이 나오면 희망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그놈의 영주권....


이런저런 루트를 통해 알아보니. 가능성은 없지않아 있었습니다.

점수로는 

・ 일본 거주 3년 이상 (필수항목)

・ 하나의 회사에 3년이상 재직 (필수항목)

・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최소한의 소득 증명 (필수항목)

・ 일본인 배우자 (가산점)

・ 아이들 (가산점)


다행히 모든 기준은 맞췄습니다.

작년에는 소득증명 부분에서, 정직원으로 등록 안하고 계약직으로 등록하여 세금을 좀 줄여보려고 했던 부분이 걸림돌이 되어 1년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만.

이번년도엔 깔끔하게 정직원으로 작년 소득신고가 완료된 상태라... 거의 90% 나온다고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꿈도 꾸지 못할 새집으로의 이사를 농담처럼 카즈미와 서로 주고 받으며, 그렇게 지옥같은 생활을 "버티고 버텼습니다."












'일본 생활기 > 결혼식 그 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보러 다니기  (1) 2019.04.10
카즈미의 소원  (8) 2019.03.26
1년전...  (6) 2019.03.23
싫든좋든 현실적인 점프를 좀 해야겠어요 ^^  (8) 2019.03.20
너무 오래되었죠? ^^;  (37) 2019.03.19
5. 요로시꾸 오네가이시마스.  (29) 2018.01.25
4. 와따시와 이무 또모우시마스.  (21) 2018.01.24
3. 오하요  (8) 2018.01.23
2. 다다이마  (10) 2018.01.15
1. 오카에리  (9) 2018.01.11
독백  (15) 2017.11.24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린잎
    2019.03.23 09:04 신고

    버티신 푸른지성님 대단하세요 ㅠㅠ
  2. 간지럽지
    2019.03.24 00:34 신고

    아.. 그러셨군요.. 하루하루를 버틴다는건 참.. 어떤 마음이셨을지 감히 상상도 못합니다. 낯선 타지에서 얼마나 외롭고 고독 하셨을지요.. 한달에 몇번을 들어오며 왜 여기가 멈췄었는지 몰랐었는데.. 글보며 제 마음도 먹먹해져 옵니다.. 저도 두아이를 키우며 제 마음조차도 돌봐줄 여유가 없을땐 정말 슬펐거든요. 이사도 하셨고 행복한 일만 생기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정말 기뻤거든요 소식듣고^^ 부디 지성님 가족 모두가 꽃길만 걸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여기 한국에서 응원하고 있다는걸 잊지마세요. 힘내세요!! 전에도 지금도 앞으로도 멋진남편 든든한 아버지실거에요!!
  3. Wona
    2019.03.24 02:21 신고

    푸른지성님, 새 글도 안올라오던 이곳을 매일같이 찾아왔었어요. 무슨 일이 있는건 아닌가 걱정하는 마음도 있었지요. 며칠전 새글이 얼라온걸 봤고, 그냥 새글도 아니라 너무너무 반가운, 좋은 소식을 올리셨길래 제 일처럼 기뻤답니다.
    영주권 취득, 새집으로 이사. 아이들 건강히 잘 크는것, 모두 축하드려요!!!
    건강하시고 두분, 아이들과 함께 행복하세요!!!!!
  4. 골드핑거
    2019.03.24 22:18 신고

    지난 1년동안 정말 마음고생이 심하셨군요..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ㅠ
  5. 분타
    2019.03.25 16:45 신고

    이제 인스타에서 봐왔던 짤막한 소식들의 자세한이야기를 볼수있겠네요

    독자로서는 기쁩니다만 혹시나 억지로 힘들게 올리시는건 아닐까 걱정이됩니다

    일단 영주권 취득과 자택구매는 인스타로 봐서 알고있었고 아무상관없는 사람이지만 제가 기쁨을 느끼네요 ^^

    이제 앞길이 순탄하게 흘러가서 늘 행복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6. ^^
    2019.04.06 20:41 신고

    외국인으로 사는 건 정말 힘든 것 같습니다.. 정말...

댓글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