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른지성의 이야기/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글쎄, 나에게는 조금은 먼...

하지만 어릴때 기억은 많이 있는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어릴때는 매년 몇번씩 큰집에 가서 하루밤씩 자고왔던 기억이 있다.

 

큰집에는 형이 두명 있다.

늘 나에게는 멋진 형들.. 그리고 자상하셨던 큰아버지.

딱히 이러이러한 큰아버지! 라는 추억은 없으나, 어렴풋이 웃으시는 표정이 여럿 기억난다.

 

아버지와의 통화가 많이 울적한 기분이였다.

그럴수 밖에 없는게, 우리 아버지에겐 유일한 형.

유일하게 아무때나 찾아가서 얘기하고 올수 있는 상대였으니...

나에게는 슬픔보다는 우울감.

아버지에겐 우울감보다는 슬픔이였으리라..

 

여러가지 불안감이 마음속으로 확 들어온다.

아버지 한국나이로는 80세.

생일 안지났으니 만나이로는 78세.

 

떨어져 있으니 더더욱 드는 생각들이, 더욱 더 증폭되고야 말았다.

제발 형편이 조금이라도 필때까지는 건강하시길.

결국 나는 불효자일 뿐이다.

 

 

 

반응형

'푸른지성의 이야기 > 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  (1) 2022.05.18
왜이리 마음이 허할까  (8) 2021.07.09
발버둥  (0) 2021.06.14
切藥 절"약" 마지막 편  (10) 2021.04.22
切藥 절"약" Day-15  (2) 2021.04.19
切藥 절"약" Day-14 진통제 끊기 2주차  (2) 2021.04.17
切藥 절"약" Day-13 끝이 보인다...  (0) 2021.04.16
切藥 절"약" Day-12  (0) 2021.04.15
切藥 절"약" Day-11  (2) 2021.04.14
切藥 절"약" Day-10  (0) 2021.04.13
切藥 절"약" Day-9  (0) 2021.04.12
  • 광장동 2022.06.21 09:02

    당분간이라도
    전화 음성 자주들려드리면서
    오늘은 좀 기분어떠시냐..
    이런저런 이야기 들어
    드리는 건 어떨까요
    나이드니 자식이 나를 생각하고
    내가 자식에게 소중한 존재구나
    느껴지면 자존감이
    올라가더라구요~
    말로 천냥빚 갚는다는 것
    자식도 유효합니다..
    제살기 바쁜 것 부모님은
    더 안스러워하시고 백번 이해하신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