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른지성의 이야기/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왜이리 마음이 허할까

 

크게 잘못된건 없다.

토마토 농사도 잘 되어 요즘은 매일 5~10개씩 작지만 귀엽게 잘 익은 토마토를 따고 있다.

회사일은 매일매일이 바쁘고 스케쥴에 쫒기지만 큰 범위에서 보면 아주 큰 문제는 없는 정도..

매월 급여를 받아, 생활비에 대출금, 카드값 내고 나면 몇만엔 마이너스가 되는 상황이지만, 그래도 살아가는 수준인것 같다.

 

아이들도 큰 문제 없다.

코타는 고등학교 들어가서 좀 더 말을 안듣기 시작했지만, 나쁜길로는 들어가지 않는다.

유노는 초등학교 입학후 공부에 취미를 붙이지는 않았지만, 알아서 잘 하고 있고, 큰 문제도 없어보인다.

레이는 인식장애가 약간 있지만, 지적장애수준까지는 아니므로, 유치원 외에 추가학습에 보내는 정도로 괜찮다고 한다.

 

카즈미와의 관계도 큰 문제는 없다.

건강이 좋아진 이후로 부부관계도 다시 재개되었고, 서로 운동도 도와줘가며, 운동도 하고 있고,

집안일도 각자 맡은 파트는 큰 문제 없이, 서로에게 떠넘김 없이 잘 하고 있다.

 

그럼에도 이 허 함은 무엇일까.

 

이리 저리 찾다가 남자 갱년기에 대해서 찾아보았다.

30대 후반부터 시작된다는 건데, 어느정도 맞는것 같기는 하다.

그래도 예상증상을 보면 있는증상 없는증상 다 붙여놓은거라, 정말 갱년기가 맞는가 싶기도 하다.

 

 

 

 

 

반응형

'푸른지성의 이야기 > 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  (1) 2022.05.18
왜이리 마음이 허할까  (8) 2021.07.09
발버둥  (0) 2021.06.14
切藥 절"약" 마지막 편  (10) 2021.04.22
切藥 절"약" Day-15  (2) 2021.04.19
切藥 절"약" Day-14 진통제 끊기 2주차  (2) 2021.04.17
切藥 절"약" Day-13 끝이 보인다...  (0) 2021.04.16
切藥 절"약" Day-12  (0) 2021.04.15
切藥 절"약" Day-11  (2) 2021.04.14
切藥 절"약" Day-10  (0) 2021.04.13
切藥 절"약" Day-9  (0) 2021.04.12
  • 안녕하세요 2021.07.11 17:52

    안녕하세요
    우연히 예전에 쓰신 글을 읽게되었습니다.
    재밌게 읽고있는중입니다.

    그런 마음을 친구들에게 말해보는것은 어떨까요
    대부분 비슷한 마음을 느꼈지만 그냥 말 하지않는것일수도있으니까요

    아무쪼록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s://blog.kishe.com 푸른지성 2021.07.13 12:28 신고

      친구가 없네요 ㅋㅋㅋㅋ
      한국 친구들과는 카톡으로 가끔 연락하는 사이가 되어버렸어요.
      뭐 당연한거겠지만요.
      그래도 말씀하신대로 친구들에게 말해봤습니다. ㅋㅋㅋ

  • doheeeeeee 2021.07.20 00:31

    카즈미씨랑 연애때부터 눈팅했어요^^일본 여행좋아해서 보다가 결혼하고 유노링태어나고 정들어서 궁금해서 계속들락거렸죠
    지성님 해드릴수 있는말이 너무 뻔하게도 화이팅뿐이지만 먼타국에서 가정이루고 애낳고 직장생활하시고 집까지장만하시고 대단하세요 정말 따봉드립니다^^

  • 호호 2021.08.06 03:30

    타국에서
    앞만 보고 살아오느라
    몸도 마음도 번아웃이
    되실 수 있어요
    가장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늘 경탄합니다.
    몸조심하시고, 작은 여유는
    누리시며 사시기를 권유드려요~

  • ㅇㅅㅇ 2021.08.17 18:1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디에이치 2021.11.13 02:08

    뽐뿌에서 연애할때부터 봐왔었는데.. 오랜만에 블로그 방문하니 벌써 8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시간 참 빠릅니다..
    그 동안 많은 변화가 있어 보입니다..
    아이들은 성장하고
    집도 있고 차도 있고 고양이에 토마토까지.. ^^
    푸른지성님은 예전과 변함이 없어 보이는듯 하네요

  • lee 2022.01.23 10:59

    일본에서 예쁜와이프와 아들도셋 집도있고 차도있고 다가진 인생인것처럼보이는데 글이 늘 쓸쓸해보여서 이상함

  • 왜노자 2022.02.18 18:47

    가족이 있어도 휑한 기분이 드시나 보네요 ㅎㅎ
    저도 마음한구석이 너무 허해서 죽겠네요 있던 한국 친구들은 죄다 한국 돌아가서 친구도 없고... 결혼하고 싶은데 해도 허한 마음 드는건 똑같군요 ㅎㅎ 가족의 힘으로 이겨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