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한국여행 #1 출발

by 푸른지성 2014. 7. 4.
반응형




결혼하고 카즈미가 임신한뒤 처음으로 셋이 가는 한국입니다.

관광비자 만기도 되어서 다시 한국을 찍고와야 하는 이유도 있고, 임신사실을 직접 만나서 알리고 싶었습니다.






















부모님도 임신사실을 알자마자 너무 기뻐하셨습니다.

처음 사실을 알렸을 때 부모님 반응.

어머니 : 아이고~~~ 잘했다 ^0^/// 축하해!!!!! 아이구 어쩜좋아~~~ (한 10분간 이러셨음....^^;)

아버지 : 장하다!!!! 몸조리 잘해라!!! (웃으면서 ^^;)
























이시점에 햄스터케이지도 대형으로 바뀌었습니다.

지바냥이 새끼들을 낳고, 한 가족 9마리(엄마,아빠,자식7)를 대형 케이지에 넣은 뒤

밥을한 10일치를 넣어놓고 물병도 개조하여 500ml페트병을 달아놨습니다.

저렇게 usb라이트도 켜놓고요.

(새끼가 너무 어릴때는(자기 냄새가 없는) 밤에 불이 없으면 어미가 적인줄 착각하여 공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빨래도 방에다 널어놓고 ^^;























청소도 싹 끝내놓고~


























바지 쭉 땡기고 ^^;



























이번 여행에 캐리어 3개.

카즈미의 캐리어나, 코타의 캐리어는 몇키로 안됩니다. ^^;

무거운건 다 제 캐리어에 쑤셔넣었습니다.


























이제 갑시다.

나의 고향, 나의 나라.





























이번엔 걸어서 하스다역까지 갑니다.
























자기 캐리어는 자기가 끌고 가요~!
























카즈미도 자기 캐리어를 끌고 갑니다.


























코타는 카즈미한테 연신 혼납니다. ㅋㅋㅋㅋㅋ

캐리어에 타고 가려고 하다가 캐리어 한번 넘어지고 엄청 혼나고~ 결국 저렇게 끌고 갑니다. ^^;


























묵직~ 한 내 캐리어 @_@

카즈미는 묵직~한 배를 가졌지요.




















과연 셋이 함께하는 비행기는 어떤 기분일까요?

그러나 슬픈 이야기가 존재한답니다.

조금 있다가 알려드릴께요 ㅠ.ㅠ

























음료수를 사러간 카즈미를 기다리며 잠시 대기하는 코타. 캐리어를 지킵니다. ㅋ.ㅋ

























하스다는 맑음입니다.

























도레미~ 사이즈의 캐리어들 ^^






























전철을 타고 갑니다.

코타의 눈썹은 할머니가 아니라 할아버지를 쏙 빼닮은거라고 하네요 ^^

장인어른 눈썹이 자세히 보면 딱 이 눈썹입니다.
























나 : 마. 그래도 안무서워 ㅋㅋㅋㅋㅋㅋ

























임산부인데 자리양보가 없어서 코타의 캐리어에 앉아서 갑니다. ㅠ.ㅠ

























둘이 바깥을 보며 또 뭔가 수다를 떨고 있습니다.

























카즈미가 두시간동안 전철을 타야하니 지루해하는 코타를 위해 선물을 사왔습니다.

후치코상 ^^; 열어봐야 박스에 뭐가 들어있는지 알아요 @_@...
























사람 셋, 사람만한 캐리어 셋.

























다행히 자리가 생기어 둘을 앉혔습니다.

전 언제든 그 둘의 앞을 지킵니다.

























모노레일을 타러 갈아탑니다.




























두명자리에 세명 앉는 센스!























어떤분의 질문이 왜 일본사람들은 마스크를 많이 쓰나요?

'방사능 때문에 그런거 아냐!!?'를 속으로 생각하며, 

모르는 척 하고 질문 하신거겠지만 사실 원전사고 이전부터 일본은 마스크의 천국이였습니다.

1. 일본사람들중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래서 심한 꽃가루를 막기 위해.

2. 여자들은 화장 안하고 나갈 수 있어서.

3. 얼굴을 가리면 안심감이 생기니까.

4. 여자들은 눈만 보면 왠만하면 누구여도 이쁘게 보이니까.

라고 카즈미가 바로 얘기해주네요.

원전사고 이전부터 여자들은 저 4가지의 이유로 많이 쓰고 다녔고 

원전사고 이후로는 남자들도 많이 쓰기 시작했다. 정도입니다.

























남는건 사진!

다른게 없어요.

사진이나 마구마구 찍어놓습니다. ^^;
























하네다 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오늘은 그래도 이 구간이 우울하지는 않네요 ^^;























우울하지 않은 카즈미가 씩씩하게 걸어갑니다. ^^






















코타는 또 캐리어를 타고 가네요 -_- 혼날라구.


























ANA항공에서 ANA항공이 박혀있는 임산부 뱃지를 무료로 준다고 해서 하나 받아왔습니다. ^^























잠시 편안한 공간.....
























오늘은 이 출국장 앞으로 당당히 셋이 걸어가겠네요 ^^























사람도 없이 한산~하고 우리들 기분도 여유가 넘치는 여행입니다. ^^

























이제 발권을 하러 갑니다.























사쿠라의 계절이 왔다고 하네다 항공 지붕에서 보여주네요.

실제 나무를 공항내에 심어놨습니다;;;























카즈미와 코타만 먼저 발권을 합니다. (응?)
























이전 초보자도 따라할수 있는 일본자유여행 가이드!!! 2탄 - 최저가 항공권 예약 편에서 말씀드렸던 그 이유 때문입니다.

어떤분의 말씀으로는 국적기가 타국에 가서 다시 본국으로 돌아올때 

최대한 많이 탑승시키기 위해 외국인에게 저렴하다는 이유라고 합니다.

일리가 있습니다. ^^;

이제는 LIM KAZUMI 가 선명하게 박혀있네요 ^^
























그래서 코타와 카즈미는 대한항공, 저는 JAL항공입니다. ^^;
























자! 갑시다! 출국장으로!





























흑흑... 비행기는 같이 못타지만 시간차 30여분만 기다리면 다시 한국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ㅠ.ㅠ

























출국심사를 마치고 면세점으로 이동!

이번 출국심사에서는 상당히 많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여행중 최장기간(90일 제한중 80몇일)을 체류하고 있었고 

얼마 후 또 들어올 예정으로 보이므로 꼬치꼬치 다 물어보고 비자는 언제 할꺼냐 

일본에서 일을 할꺼냐 등등 사생활까지 다 물어보는 바람에, 

제 뒤에 있던 카즈미가 열받아서 막 뭐라뭐라 하니깐 질문 종료하고 바로 패스했네요 -_-;;

'앞으로도 관광비자로 이렇게 80일간 체류하는 경우가 생기면 계속 이런 질문을 받을꺼다' 라고 

출국심사원이 말해줬습니다.

비자가 빨리 나와야 이런 질문도 안받고 패스할텐데요... ^^;


어쨌건 덕분에 화나보이는 카즈미의 사진 ^^;
























하지만 뭐.... 셋이 이곳에 함께 있으니 나쁜기분도 바로 풀려버립니다. ^^







다음편에 계속!









매일매일 올라오는 일본 이야기를 구독/즐겨찾기를 하시고 쉽게 받아보세요~!

('네이버 구독'은 PC버젼 오른쪽 하단)


즐겁게 보셨다면 아래의 참여 버튼들을 눌러서 다른사람도 볼 수 있게 도와주세요^0^/

참여를 해주시면 즐거운 포스팅에 정말 힘이됩니다. 어렵지 않아요+_+! 클릭한두번!!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