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2016년!!!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6. 4. 3. 00:01




​에??????

설마 지금까지 올린것들이 2015년 이야기냐구요??!?

ㅋㅋㅋㅋ 그렇습니다.
메인 스트림은 지금까지 너무 밀려있었죠^^;;;

이번편을 기준으로 이제야 2016년에 발을 살짝 담급니다. ^^;

아마 2015년 12월 30일 저녁!^^
김치찌개에 카라아게네요^^








다음날 오전, 컴퓨터를 하는 저를 재치고, '다른 남자'가 제 키보드를 치고 있습니다.









요 쪼끄만 몸으로 아빠한테 짜증내고 무릎에 올려달라고 두손들고 소리치고, 혼자 뭐라고뭐라고 하면서 키보드를 치고 있습니다. -_-.....










신년용 젓가락~!
큰 의미는 모르겠지만, 신년부터 좋은 젓가락을 쓰면 한해동안 좋을거란 의미겠지요.









신년에는 여자는 음식을 최대한 안하고 쉽니다.
신년 전용 음식인 '오세치'가 그런 역할로 나온 음식입니다.
양은 작아도, 양에비해 칼로리는 엄청 높으며,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릅니다. ㅋㅋㅋ









올해 마지막날에도 코타는 동일합니다. ^^










올해 마지막 날에 유노도 물론 동일합니다. ^^











올해에는 유노도 오세치를 먹어야 하니 아기용 오세치를~!









자잔~~~
완전 호빵맨으로 도배~!









카마보코(어묵)에도 호빵맨이~!









신나게 먹고 딩가딩가 놀러 나갑니다. ^^
오랜만에 자전거 타고 나들이~!










회사생활만 하다보니, 가족과의 시간이 많이 줄어들긴 합니다.
평일에는 일만하고 집에와서 밥먹고 씻고 자고,
주말에는 또 피곤해서 쉰다고 좀 더 자고 애 보면서 게임하다가 지나가고.









딱히 어딜 나가야겠다고 마음먹지 않는 한, 이런 1주일이 계속 동일하게 순환됩니다.
같이 이렇게 나가서 노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오오미야역에 왔습니다. ^^









이것저것 사먹기도 하고 ㅋㅋㅋ
뭔가 크림빵 같은건데, 찍으려고 하니 뒤에서 코타가 저러고 있네요. ㅋㅋㅋㅋ








저녁이 되어 안가면 서운한 신사에 가기로 했습니다.











또 무사히 이렇게 네명이 2015년을 마감할 수 있었습니다.
응원해주신 여러분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솔직히 신사는 스케쥴에 없죠^^;
신사앞 먹을거리 탐방에 들어갔습니다. ㅋㅋㅋ











이것저것 찍지도 않고 신나게 먹었네요. ㅋㅋㅋㅋ









케밥도 시켜먹고~!








진지하게 기다리는 귀욤이1호와 귀욤이2호









2016년의 운세 하나 뽑아봅니다.










카즈미는 길~! 코타도 길~!
저는 일부러 안했습니다. ^^;;
이제 제 운은 제가 점치고 제가 만들려구요~!










이번엔 다른사람들처럼 운세종이를 꽃고 가보려 합니다.











수많은 운세들.
그중에 카즈미도 자신의 운세를 남겨놓고 갑니다.











어떻게 이렇게 많이도 해놨는지 ㅋㅋㅋㅋ
대단하다 생각 들었습니다.






자~! 이제 2016년으로 들어갑니다~!!!

모두모두 2016년 화이팅!!!!

다음편에 계속~!

반응형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na
    2016.04.03 00:51

    내운은 내가 점치고 내가 만든다!! 정말 멋진 말이네요^^
    역시 푸른지성님답습니다^^
  2. js
    2016.04.03 07:49

    뜬금없지만 코타 눈 매력 터지네요!!미남미녀 식구들~

댓글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