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신혼생활 준비 #8 벽시계, 츄하이, 코타 숙제.

by 푸른지성 2014. 6. 22.
반응형


1월 3일. 오늘도 뭔가를 사러 밖으로 나갑니다.

사실 우리 결혼하고 바로 신혼살림을 준비하고 정리하느라 정말 여유를 갖고 쉬거나 놀았던 적이 없습니다.

신혼여행도 없고, 잠시동안의 여유도 없었습니다.

























오늘 역시도 동키로 우선 가봅니다. ^^;

동키 말고 다른 마트도 좋긴한데 동키가 가장 만만합니다. ^^;























거실 벽에 붙일 시계를 사러 왔어요.

저중에서 뭘 골랐을까요~?

이제 우리 취향을 아실겁니다. ㅋㅋㅋㅋ























거실 벽시계 당첨! 맞추셨죠? ㅋㅋㅋㅋ






















코타의 알람시계도 하나 샀습니다. (벽시계보다 더 비쌈 ㅇ_ㅇ!!)



















일본 다이소는 한국 다이소와는 다르게 대부분 규모가 엄청 큽니다.

종류도 엄청 많구요. (그리고 키티 관련 제품이 엄청납니다. -_-...)




















카즈미는 어김없이 주방코너에 있습니다.

















이것저것 생활에 필요한 물건들만 골라삽니다.



















오늘은 아이스도 한개씩!





















얼핏 보이기에 설탕통이 보이네요 ^^

















그리고 동키 오락실에서 북을 한판 때립니다. ㅋㅋㅋㅋㅋ




















저는 아이스나 먹구요 ~_~



















일본 아이스는 대략 100엔부터 시작합니다.

60엔짜리도 있는데 일반 XX맛얼음 정도의 느낌입니다.















코타가 북치는 것을 같이 구경합니다.



















그리고 1층에 있는 마트에서 장을 봅니다.























오늘은 동키내에 있는 모스버거에서 햄버거를 먹기로 했어요 ^0^


















짐은 이렇게 쌓아두고 @_@



















가격은 2440엔! 3명 먹는데 2440엔! 물론 풀셋트로 먹긴 했는데.... 비.싸.요.

뭘 먹었는지는 사진이 없네요 ㅋㅋㅋㅋ 정신없이 해치운것 같습니다. ^^; 미안해용~

















동키에서 영수증 이벤트를 하길래 영수증을 보니 10엔짜리 3개 당첨이네요 ^^;

나중에 돈 대신 이 종이를 내면 30엔-_-을 대신할 수 있습니다.






















또 딩가딩가 하루가 휙~ 지나갑니다.

뭔가 아무것도 안하는것 같은데 너무 하루가 짧게 느껴집니다.





















우리의 취향 시계입니다. -_-/






















벽에 떡!...... 휑 하네요 ^^;;;




















그리고 다음날.....


오전부터 코타의 숙제가 시작됩니다.

어느분께서 댓글 주신대로 코타는 아톰머리를 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이때는 아직 코타가 숙제를 혼자 잘 못하는 2학년 마지막 학기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카즈미가 상당히 무섭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전혀 안어울리죠? ^^;




















그리고 학용품들을 챙깁니다.

코타는 이제 완벽한 카즈미와 저의 아들입니다.




















다시 동키에 왔네요 ^^;

오늘은 마트내부 사진이 많습니다.

일본은 츄하이의 대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여러 회사가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츄하이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 라인 전~부 츄하이 코너입니다.




















뭘 마시고 싶은지 고르는데 시간이 오래걸립니다. ^^;






















복숭아, 그레이프후루츠, 포도, 칵테일사와? 다양한 츄하이를 사봤습니다.

















양배추 잘라논거 158엔, 안자른거 258엔!























세식구이기에 자른걸로 고릅니다.






















저건 뭐드라;;;


















하루하루가 지치는 기분이 약간 있습니다.

정리도 안된 집에서 생활을 지속하자니 약간의 무리가 따릅니다.

거기다가 너무 추운 겨울.




















그래도 카즈미는 푸짐한 저녁을 만들어서 와이프다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우와~~~ 맛있겠다 +_+// 할 정도의 느낌!



















게다가 오늘은 다꼬야끼도 사왔어요 ㅋㅋㅋ

















이때까지만 해도 코타가 야채를 정말 혐오하고 있어서 코타 전용 반찬이 필요했습니다.




















따뜻한 카즈미의 마음이 들어있습니다.

























저녁이 다 준비되기 전까지 같이 접시나 젓가락, 카즈미가 떠주는 국그릇등을 나르며 같이 준비합니다.


















일반 가정집 라이트가 아닌-_-... 우리집 거실 라이트 ㅋㅋㅋㅋㅋㅋ





















카즈미 전용 야채까지 ^^;






















오늘도 우리집은 즐거운 저녁을 맞이합니다.























이렇게 많이 차려주면서 "맛없으면 어떻게해 ㅠ.ㅠ" 하는 카즈미입니다.



















지금은 야채도 어느정도 먹지만 이때는 정말 야채 싫어하는 아이였습니다.




















밥 위에 올려서 먹는 건데 이름을 지금 까먹었네요 -_-;; 물어보고 수정하겠습니다.





















카즈미의 사랑에 보답하듯, 싹! 비워먹습니다. ^0^//






다음편에 계속!








즐겁게 보셨다면 아래의 인기버튼과, 공유버튼들을 눌러서 다른사람도 볼 수 있게 도와주세요^0^

매일매일 업데이트 되는 일본의 이야기를 구독/즐겨찾기를 하시고 편안하게 받아보세요~!




반응형

댓글26